ECONOMY

"최적의 근거리 이동수단 '초소형 전기차' 만나보세요"...서울·제주 등 4개 도시에서 로드쇼

 

정부가 연말 전국 4개 도시를 돌며 초소형 전기차 보급 촉진 활동에 나선다.

 

'초소형 전기차'는 최고시속 80㎞, 완충 주행가능 거리 100㎞ 안팎으로 일반 승용차와 비교해 활용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환경오염 적은 근거리 이동수단이라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해 신산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촉진을 위해  27일 서울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대구·부산·제주를 순회하며 초소형 전기차를 소개하는 '2019년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연다고 밝혔다.


전시 차량은 르노삼성 트위지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D2·D2C, 대창모터스 다니고3, 마스타전기차 마스타 밴, 캠시스 쎄보C 등 1~2인승 초소형 전기차 6종이다.

 


이번 행사는 산업계, 이마트(유통업), 현대캐피탈(금융서비스업), 지자체가 참여해 초소형 전기차 할인 판매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27일 서울 노원구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29일 대구 이마트 만촌점, 내달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 내달 5일 제주 이마트 서귀포점 등에서 열린다.


서울 외 지역에선 전시에 앞서 초소형 전기차 20대를 동원한 카 퍼레이드도 펼칠 예정이다. 현대캐피탈도 전시장 내에 월 10만~20만원대 리스 금융상품을 소개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초소형 전기차는 미래 교통과 이동 수단 분야로서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해 신산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며 "대중교통과 연계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출퇴근 이용과 택배, 퀵서비스, 프렌차이즈 배달, 우편 물류 등 기존의 이륜차 또는 소형 트럭을 대체하는 최적화된 이동 수단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초소형 전기차 보급 촉진과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차량 성능과 안전성 개선과 부품 국산화, 동남아 등 수출시장 진출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최적의 근거리 이동수단 '초소형 전기차' 만나보세요"...서울·제주 등 4개 도시에서 로드쇼
정부가 연말 전국 4개 도시를 돌며 초소형 전기차 보급 촉진 활동에 나선다. '초소형 전기차'는 최고시속 80㎞, 완충 주행가능 거리 100㎞ 안팎으로 일반 승용차와 비교해 활용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환경오염 적은 근거리 이동수단이라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해 신산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촉진을 위해 27일 서울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대구·부산·제주를 순회하며 초소형 전기차를 소개하는 '2019년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연다고 밝혔다. 전시 차량은 르노삼성 트위지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D2·D2C, 대창모터스 다니고3, 마스타전기차 마스타 밴, 캠시스 쎄보C 등 1~2인승 초소형 전기차 6종이다. 이번 행사는 산업계, 이마트(유통업), 현대캐피탈(금융서비스업), 지자체가 참여해 초소형 전기차 할인 판매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27일 서울 노원구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29일 대구 이마트 만촌점, 내달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 내달 5일 제주 이마트 서귀포점 등에서 열린다. 서울 외 지역에선 전시에 앞서 초소형 전기차 20대를 동원한 카 퍼레이드도 펼칠 예정이다. 현대캐피탈도 전시장 내에 월 10만~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