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숫자

128만원 - 중소기업 직장인이 예상하는 연말성과급 평균 액수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 5명 중 3명은 올해 연말 성과급 또는 보너스를 기대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과급을 기대하는 직장인들의 예상금액은 128만원으로 나타났다.


28일 잡코리아가 최근 직원수 300명 미만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1107명을 대상으로 '연말 성과급 기대감'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중소기업 재직 직장인 62.7%가 '올 연말 성과급 또는 보너스를 받을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연말 성과급을 기대하는 비율은 37.3%였다. 


연말 성과급에 대한 기대감은 남성(33.1%)보다는 여성(41.2%)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말 성과급 수준에 대해 75.5%의 직장인들이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작년보다 많을 것'(14.5%), '작년보다 적을 것'(9.9%) 등이었다. 


연말 성과급 예상금액은 평균 128만원이었다. 남성이 150만원, 여성이 112만원으로 남녀 간 약 38만원의 차이를 보였다.

 

한편 직장인 상당수는 성과급이 열심히 일한 대가로는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직장인 59.8%가 '열심히 일한 것에 비해 적다'고 답했다. '일한만큼 충분히 받는다'는 응답은 39.0%로 상대적으로 적었으며 '노력한 것보다 더 많이 받는 것 같다'는 응답은 겨우 1.2%에 그쳤다.
 






"최적의 근거리 이동수단 '초소형 전기차' 만나보세요"...서울·제주 등 4개 도시에서 로드쇼
정부가 연말 전국 4개 도시를 돌며 초소형 전기차 보급 촉진 활동에 나선다. '초소형 전기차'는 최고시속 80㎞, 완충 주행가능 거리 100㎞ 안팎으로 일반 승용차와 비교해 활용성이 떨어진다. 그러나 환경오염 적은 근거리 이동수단이라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이 가능해 신산업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초소형 전기차의 보급촉진을 위해 27일 서울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대구·부산·제주를 순회하며 초소형 전기차를 소개하는 '2019년 초소형 전기차 로드쇼'를 연다고 밝혔다. 전시 차량은 르노삼성 트위지를 비롯해 쎄미시스코 D2·D2C, 대창모터스 다니고3, 마스타전기차 마스타 밴, 캠시스 쎄보C 등 1~2인승 초소형 전기차 6종이다. 이번 행사는 산업계, 이마트(유통업), 현대캐피탈(금융서비스업), 지자체가 참여해 초소형 전기차 할인 판매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27일 서울 노원구 이마트 월계점을 시작으로 29일 대구 이마트 만촌점, 내달 3일 부산 이마트 문현점, 내달 5일 제주 이마트 서귀포점 등에서 열린다. 서울 외 지역에선 전시에 앞서 초소형 전기차 20대를 동원한 카 퍼레이드도 펼칠 예정이다. 현대캐피탈도 전시장 내에 월 10만~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