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 CULTURE

편의점 최악의 민폐손님 '돈·카드 던지는 손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꼽은 최악의 민폐손님은 '계산 시 돈이나 카드를 던지는 손님'이었다. 또 식사한 음식물을 정리하지 않고 가는 손님, 진열상품을 어지럽히고 가는 손님 등도 민폐손님으로 꼽혔다.


29일 알바몬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669명을 대상으로 편의점 알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알바생 92.8%가 '민폐손님으로 고생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편의점 알바생들이 꼽은 최악의 민폐손님은 '계산 시 돈이나 카드를 던지거나 뿌리는 손님(47.8%)'이었다. 이어 '라면·맥주 등 식사한 음식물을 정리하지 않고 가는 손님(40.3%)'과 '진열상품을 어지럽히고 가는 손님'(19.3%)이 2위와 3위였다. 


이외에는 △비닐봉투를 무료로 달라고 조르는 손님(18.5%) △음식물 쓰레기 등 개인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손님(13.5%) △주변을 전혀 신경 쓰지 않고 소음을 유발하는 손님(11.4%) △주문대 앞에서 수다를 떨거나 메뉴를 정해 뒷사람을 기다리게 하는 손님(11.1%) 등도 민폐손님으로 꼽혔다(복수응답).

 
이런 일 때문에 편의점 알바생 중 84.5%가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기대와 달라 실망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평소 기대와 달라 실망한 점은 △생각보다 많고 다양한 유형의 민폐 손님들(44.6%) △최저시급에 딱 맞춰 주는 등 다른 알바 보다 낮은 시급(43.2%) △물품 입고·정리 등 기대보다 힘든 업무강도(34.9%) △사장님의 간섭과 지시(20.5%) △화장실도 제대로 가기 힘든 근무환경(14.9%) 등이었다(복수응답).


한편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근무지가 집에서 가까워서, 매장이 많아서(50.5%)'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일이 어렵지 않을 것 같아서(32.0%)', '혼자 일하고 싶어서(20.8%)' 등도 편의점 알바를 선택한 주요 이유였다(복수응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