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수출부진 12개월째 이어져..."내년 1분기 반등할 것"

지난 11월 우리나라의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3% 줄어든 441억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이후 12개월 연속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미중 분쟁의 장기화와 세계 경기 둔화 등 대외 불확실성이 좀처럼 개선될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석유화학・석유제품 등 중간재 역할을 하는 품목 수출의 단가 회복이 지연되면서 수출이 급감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11월 수출입 동향'에서 지난달 수출이 14.3% 감소한 441억달러, 수입은 13.0% 감소한 407.3억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수출은 지난해 지난해 12월 이후 12개월째 감소를 이어가고 있다. 수출 증감률은 올해 1월 -6.2%를 시작으로 △2월 -11.3% △3월 -8.4% △4월 -2.1% △5월 -9.8% 등 한 자릿수를 기록하다 △6월 -13.8% △7월 -11.1% △8월 -14.0% △9월 -11.7% △10월 -14.8% △11월 -14.3% 등 5개월째 두 자릿수 감소를 기록하고 있다. 

 

수출 감소가 지속되는 이유는 미중 분쟁・세계 경기 둔화 등 대외 불확실성 지속과 함께 반도체・석유화학・석유제품 단가 회복 지연과 대형 해양플랜트 인도 취소(7.2억달러), 조업일수 감소(-0.5일) 등의 영향 때문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품목별로는 보면 반도체 수출이 30.8% 감소해 가장 컸고 △디스플레이(-23.4%) △이차전지(-17.7%) △섬유(-12.3%) △석유화학(-19.0%) △석유제품(-11.9%) △선박(-62.1%) 등도 수출이 줄었다. 


반면 그동안 수출이 부진했던 컴퓨터는 전년 동기보다 23.5% 늘어났으며, 화장품(9.9%)과 바이오헬스(5.8%) 등도 수출 증가세를 보였다. 


한편 일본에 대한 수출 규제 영향은 현재까지 제한적인 상환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일본 수출은 10.9% 감소한 24억1200만달러, 수입은 18.5% 감소한 35억24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11억1200만달러 적자를 보였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1월 수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전체 수출 물량은 견조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12월부터는 수출 감소폭이 점진적으로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변화하는 글로벌 무역환경에 우리 기업들이 적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우리 수출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위한 수출구조 혁신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내년 무역금융 규모를 올해보다 2조3000억원 이상 확대해 총 158조원을 수출기업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또 중동 등 신흥국 플랜트 수주지원을 위해 1조원 규모의 국가개발 프로젝트를 특화 지원하고, 스타트업・중소기업이 수출계약서만으로도 보증을 받을 수 있는 수출계약기반 특별보증을 금년 500억원에서 내년 2000억원으로 늘리며, 일본수출규제로 인한 부품・소재・장비 수입 다변화에도 3000억원 규모의 무역금융을 공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