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 CULTURE

올해 100대 기업 신입직 '인턴경험자' 많이 뽑았다...졸업학점은 평균 3.7점

 

올해 기업들이 채용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해 블라인드, 인공지능(AI) 채용 등을 늘렸다. 하지만 신입사원들의 합격스펙이 작년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인턴십 경험자', '자격증 보유자'의 비율이 높았으며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기 위한 '해외체류경험자'의 증가도 두드러졌다. 

 
2일 잡코리아가 올해 1000대 기업에 입사한 신입사원 1256명의 합격스펙을 분석한 결과 신입사원들의 '졸업학점'은 평균 3.7점(4.5점만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평균도 3.7점이었다. 


조사 결과 졸업학점을 제외한 대부분의 취업스펙이 지난해보다 조금 올랐다. 신입사원 중 '자격증 보유자'는 73.7%로 지난해 67.1%보다 6.6%포인트 증가했다. 자격증은 직무 자격증이나 컴퓨터활용능력 등의 자격증이 대부분이었다. 


올해 신입사원의 '토익 점수'는 평균 836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평균 702점에 비해 134점이 높아진 것이다. 영어 말하기 점수 보유자는 61.8%로 지난해(63.2%)보다 다소 줄었으나 제2외국어 점수 보유자는 16.6%로 작년(12.1%) 보다 소폭 증가했다. 


해외체류경험자도 38.6%로 지난해(33.2%) 보다 5.4%포인트 늘었다. 글로벌 안목을 갖춘 인재를 선호하는 기업들이 늘면서 제2외국어를 준비하거나 해외체류 경험을 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올해 신입사원들의 합격스펙 중 '직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경험자가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사원 중 '인턴십 경험자'는 42.2%로 지난해(35.1%) 보다 7.1% 증가한 수준이다. '공모전 수상 경험자'는 신입사원 중 26.5%로 작년(19.7%)보다 6.8%P 늘었다. 한편 신입사원 중 '사회봉사 경험자'는 43.6%로 작년(45.3%)보다 1.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스펙초월 트렌드의 확산으로 일부 취업준비생들의 취업불안감이 높아지면서 오히려 스펙을 더 높이려는 경향이 짙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신입직 입사자들의 합격스펙이 3년째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앱으로 300만원 이하 대출 신청...신용회복위 스마트폰 앱 출시
신용회복위원회는 2일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신용회복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모바일로 간편대출이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또 전국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는 '종이없는 고객창구'인 '새로미 스마트 창구' 시스템을 도입했다. 간편대출을 희망하는 경우 앱(새로미 챗봇, 새로미 스마트 대출)을 통해 신청하면 신청 당일 자동심사 후 대출금을 받을 수 있다. 업무종료 시간 이후에도 비대면으로 채무상담과 대출신청이 가능하다. 앱을 통한 간편대출의 경우 최대 300만원까지 가능하다. 간편대출 신청 요건은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채무조정을 받은 다음 원리금을 6개월 이상 성실히 납부하고, 연 소득은 3500만원 이하여야 하는 등 8가지다. 또 신용회복위는 전국 47개 또 전국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 '새로미 스마트 창구' 시스템을 도입했다. 고령자 등 앱 사용이 어려운 고객들은 신분증만 지참하면 별도의 신청서 작성없이 상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평균 10분의 대기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든 서류의 디지털(전자문서)화로 고객은 방문 시마다 신청서를 다시 작성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진다. 이계문 위원장은 "이번 비대면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