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 CULTURE

내년 '위·변조 방지 강화'한 주민등록증 발급...레이저 인쇄·돋음문자 새김·태극문양

 

내년부터 위조와 변조가 힘든 새로운 주민등록증이 도입된다. 또 주민등록증에 기재된 각종 정보는 레이저로 인쇄돼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행정안전부는 내년 1월 1일부터 내구성과 보안요소를 대폭 강화한 주민등록증을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새로운 주민등록증은 기존의 폴리염화비닐(PVC)보다 내구성이 좋고 훼손에 강한 PC재질(Poly Carbonate)로 바꿨다. 또 레이저로 인쇄해 글자들이 쉽게 지워지지 않도록 했으며 특히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는 돋음문자로 새겨 위·변조 방지기능을 강화했다.


주민등록증의 왼쪽 상단에는 빛의 방향에 따라 색상이 변하는 태극문양을 추가했고, 왼쪽 하단에는 보는 각도에 따라 흑백사진과 생년월일이 나타나는 다중 레이저 이미지가 적용됐다.

뒷면의 지문에도 실리콘 등으로 복제해 부정하게 사용할 수 없도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보안기술을 적용했다.


이번에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기존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새롭게 보안요소를 추가했기 때문에 기존에 발급받은 주민등록증은 계속 사용할 수 있으며, 내년부터 주민등록증을 신규로 발급(만 17세가 된 국민이나 신규 국적 취득자 대상)받거나 재발급하는 경우에 적용된다.


현재의 플라스틱 주민등록증은 1999년에 도입됐다. 이후 2006년 위·변조 방지를 위해 형광인쇄기술을 적용한 바 있으나 재질을 바꾸고 여러 보안요소를 한 번에 추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안부는 주민등록증을 제조하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주민등록증을 자동으로 인식하는 지하철 무임승차권발급기, 금융권의 주민등록증 진위확인단말기에 대한 사전 인식시험을 마쳤다. 또 통신사 등 민간에서 사용하는 장비도 문제가 없도록 점검할 예정이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이번에 바뀌는 주민등록증은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특별한 도구 없이 위변조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가시적인 보안요소를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다"면서 "앞으로도 주민등록증의 안전하고 편리한 사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앱으로 300만원 이하 대출 신청...신용회복위 스마트폰 앱 출시
신용회복위원회는 2일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신용회복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모바일로 간편대출이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또 전국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는 '종이없는 고객창구'인 '새로미 스마트 창구' 시스템을 도입했다. 간편대출을 희망하는 경우 앱(새로미 챗봇, 새로미 스마트 대출)을 통해 신청하면 신청 당일 자동심사 후 대출금을 받을 수 있다. 업무종료 시간 이후에도 비대면으로 채무상담과 대출신청이 가능하다. 앱을 통한 간편대출의 경우 최대 300만원까지 가능하다. 간편대출 신청 요건은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채무조정을 받은 다음 원리금을 6개월 이상 성실히 납부하고, 연 소득은 3500만원 이하여야 하는 등 8가지다. 또 신용회복위는 전국 47개 또 전국 47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 '새로미 스마트 창구' 시스템을 도입했다. 고령자 등 앱 사용이 어려운 고객들은 신분증만 지참하면 별도의 신청서 작성없이 상담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평균 10분의 대기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든 서류의 디지털(전자문서)화로 고객은 방문 시마다 신청서를 다시 작성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진다. 이계문 위원장은 "이번 비대면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