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2.7℃
  • 흐림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2.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숫자

28만4000원 .... 올해 설 제수용품 평균 구입비용

URL복사


올해 설 차례상을 차리는 데 드는 비용이 지난해보다 3.7% 늘어나 28만4000원이 필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설(2월 1일)을 앞두고 이달 10∼11일 서울 25개구 내 90개 시장과 유통업체의 설 제수용품 25개 품목에 대한 가격을 조사한 결과 평균 구입 비용(4인 기준)이 28만3923원으로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설 물가 1차 조사 때의 27만3679원보다 3.7% 상승한 것이다.


유통업태별로는 전통시장의 평균 구매 비용이 22만5834원으로 가장 낮았고 이어 일반슈퍼마켓(24만2998원), 대형마트(28만3389원), 기업형 슈퍼마켓(29만6423원), 백화점(40만8501원) 순이었다.


전통시장에서 살 경우 대형마트보다 평균 20.3% 저렴했다.


특히 채소·임산물은 32.2%, 축산물은 23.0% 저렴했고 이 밖에도 가공식품을 뺀 거의 모든 품목에서 전통시장 구입가가 더 낮았다.


그러나 식용유를 제외한 밀가루, 두부 등 가공식품은 대형마트 구입가가 전통시장보다 평균 12.7% 저렴했고 백화점 구입가 역시 전통시장보다 11.9% 저렴했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대비 수산물은 10.2% 상승했으며 축산물은 돼지고기 중 다짐육과 뒷다리가 29.6%, 수육용·목삼겹이 10.4% 올랐다.


상승률이 가장 높은 품목은 30.8% 오른 참조기였고 배는 16.5% 하락해 하락률이 가장 높았다.


가공식품 중에서는 설 명절상 준비에 기본이 되는 밀가루와 식용유가 각각 18.7%, 18.1% 올랐다.


협의회는 "정부의 16대 성수품 관리 품목 중 이번 조사에서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참조기와 돼지고기에 대해서는 물량 확보와 원활한 유통을 위해 좀 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RESEARCH NEWS


Today's Number

더보기

Legislation

더보기
'지능화·고도화' 보험사기 근절 위한 범정부대책기구 신설 추진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험사기 근절을 위한 보험사기방지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에 따른 보험료 인상 등 사회적 문제가 된 보험사기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6년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이하 특별법)이 제정·시행됐다. 다만, 이후에도 보험사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특별법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다. 실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2016년에 7185억원에서 2020년 8985억원으로 법 시행 이후에도 25% 이상 증가했다. 최근 병·의원에 환자를 공급하고 진료비의 10~30%를 수수료로 취득하는 브로커 조직이 등장해 환자의 실손의료보험을 악용하며 보험사기를 부추기고 있다. 또, 1020 젊은 층이 SNS 등을 통해 공범을 모집해 조직적으로 고의충돌사고를 일으켜 보험금을 편취하는 등 보험사기가 갈수록 조직화·지능화되고 있어 보험사나 관계기관의 단편적인 노력만으로는 근절에 한계를 보이는 상황이다. 이번 특별법 개정안에는 수사기관과 금융당국, 건강보험공단, 보험업권 등 보험사기 유관 기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범정부대책기구' 신설방안을 규정함으로써 공·민영보험정보교류

New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