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2.7℃
  • 흐림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2.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ECONOMY

매출감소 소상공인에 300만원 추가 지원.... 정부, '14조원대 추경' 편성

URL복사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연장으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게 정부가 방역지원금 3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또 소상공인 손실보상 재원은 기존 3조2000억원에서 5조1000억원으로 증액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난해 발생한 초과세수 10조원 등을 동원해 14조원 상당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설 연휴 전에 편성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방역조치 연장 및 소상공인 지원 정부합동 브리핑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방역 조치 연장에 따라 자영업·소상공인의 피해를 보다 두텁게 지원하고 지난해 예상보다 더 들어온 초과세수를 신속 환류한다는 측면에서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지원에 한정한 원포인트 추경을 한다”고 했다.

정부는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에 300만원 상당의 방역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지난해 12월 지급한 방역지원금 100만원에 이은 두 번째 방역지원금이다.

방역지원금은 매출 감소만 확인되면 매출 규모와 방역조치 수준과 상관없이 현금으로 지급된다. 임대료·인건비 고정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생계유지를 지원하자는 취지다.

고강도 방역조치 적용 기한이 길어지는 점을 반영해 영업금지 제한업종에 대한 소상공인 손실보상 재원도 증액한다. 기존에 편성된 3조2000억원에 1조9000억원을 더한 5조1000억원이다.

정부는 이 자금을 마련하고자 14조원 상당의 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난해 초과세수를 동원할 방침이다.

다만 초과세수는 지난해 결산 절차를 마친 이후 활용할 수 있는 만큼 우선 적자국채를 발행해 자금을 충당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10조원 상당의 초과세수가 다시 한번 발생한 데 대해 “주무장관으로서 송구하다”며 머리를 숙였다.

정부는 다음 주까지 추경 작업을 마친 뒤 1월 마지막 주에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RESEARCH NEWS


Today's Number

더보기

Legislation

더보기
'지능화·고도화' 보험사기 근절 위한 범정부대책기구 신설 추진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험사기 근절을 위한 보험사기방지특별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4일 밝혔다.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에 따른 보험료 인상 등 사회적 문제가 된 보험사기에 대응하고자 지난 2016년 보험사기방지특별법(이하 특별법)이 제정·시행됐다. 다만, 이후에도 보험사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특별법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돼 왔다. 실제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은 2016년에 7185억원에서 2020년 8985억원으로 법 시행 이후에도 25% 이상 증가했다. 최근 병·의원에 환자를 공급하고 진료비의 10~30%를 수수료로 취득하는 브로커 조직이 등장해 환자의 실손의료보험을 악용하며 보험사기를 부추기고 있다. 또, 1020 젊은 층이 SNS 등을 통해 공범을 모집해 조직적으로 고의충돌사고를 일으켜 보험금을 편취하는 등 보험사기가 갈수록 조직화·지능화되고 있어 보험사나 관계기관의 단편적인 노력만으로는 근절에 한계를 보이는 상황이다. 이번 특별법 개정안에는 수사기관과 금융당국, 건강보험공단, 보험업권 등 보험사기 유관 기관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범정부대책기구' 신설방안을 규정함으로써 공·민영보험정보교류

New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