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숫자

결국 '파국' 선택한 일본...이 와중에 국회는







국도변에 지역 특산품 판매하는 휴게공간 조성...내년 '스마트 복합쉼터' 5곳
일반국도 주변에 운전자가 쉬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과 지역의 특산품을 판매할 수 있는 복합쉼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12일 국토교통부는 내년부터 일반국도 '스마트 복합쉼터'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운전자 편의를 높이면서 지역의 문화·관광 홍보 및 특산품 판매도 가능하다. 지자체가 원하는 위치에 홍보·문화관 등 필요한 시설을 자율적으로 기획하고 공모를 통해 사업이 선정되면 국토부와 협의 후 지자체 주도로 사업을 시행한다. 권역별로 경기, 강원, 충청, 전라, 경상 등 총 5곳에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쉼터 1곳당 30억원 이상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으로 국비 20억원에 지방자치단체 예산 10억원 이상 지원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자체에서 직접 사업을 기획해서 제시하면 국토부는 일정예산을 지원하거나 자문하는 등 지자체 주도의 상향식(Bottom-Up) 업무협력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국토부는 14일부터 권역별로 지자체 및 유관 기관 담당자를 대상으로 사업취지와 추진 방식을 설명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소통 설명회를 연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지역의 여건을 잘 아는 지지체에서 사업을 주도하고 중앙에서 지원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