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NOMY

세종청사에 수소충전소… 2022년까지 전국 310곳 구축

 

내년까지 정부세종청사를 비롯해 전국 12곳에 수소충전소가 추가로 생긴다. 특히 정부세종청사 충전소는 지난 10일 현대자동차가 국회에 구축한 수소충전소에 이어 국가 주요시설에 구축하는 두 번째 사례다.


환경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를 포함한 전국 주요지역에 수소충전소 12곳을 추가로 구축하기 위한 민간사업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민간사업자는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등 4개사로, 내년까지 10개 지역에 수소충전소를 12곳을 구축한다.


특히 수소에너지네트워크가 구축·운영하게 되는 ‘정부세종청사 충전소’는 8개월간 설계, 설치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성 검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준공할 예정이다.


‘정부세종청사 수소충전소’가 완공되면, 장거리를 이동하는 수소차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정부청사에 방문하는 지자체와 공공기관 중심으로 수소차 보급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연구용 7곳 포함 총 30곳이며, 환경부 예산으로 전국 43곳에 구축하고 있다.


이번 수소충전소 구축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사업자 공모 및 제안서 평가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했고, 수소충전소 구축비용의 50%(최대 15억 원)을 지원한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12곳 이외에도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경기, 부산, 광주 등 지자체가 13곳에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는 수소충전소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오는 2022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310곳을 구축할 예정이다.






은행 앱 1개로 전체 내계좌 조회...내달 17일부터 전 은행권 가능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본인의 계좌를 일괄 조회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가 시작된다. 금융결제원은 오는 11일부터 고객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인포)를 비대면 채널까지 확대하다고 8일 밝혔다.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란 전 금융권의 본인계좌를 일괄 조회해 숨어 잇는 금융자산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했다. 은행 앱에서도 실행돼 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앱에서 쉽게 본인의 전 은행 계좌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 얼마전 시행된 '오픈뱅킹'에도 은행권 계좌조회서비스를 활용해 자신의 계좌를 쉽게 찾고 등록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번 시범실시에 참여하는 은행은 11일부터 △KB국민 △KEB하나 △IBK기업 △NH농협 △신한 △우리 △전북은행 등 7개 시중은행이며,낻 대구은행은 29일부터다. 시범실시 후 다음달 17일부터 모든 은행으로 확대된다. 최근 금융소비 패턴이 디지털금융으로 급격히 전화되는 추세라 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통해서도 계좌조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이달 시범 실시 후 12월에 전 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