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 CULTURE

청년·신혼부부 등을 위한 '행복주택' 23곳·6495가구 입주자 모집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2일부터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계층의 주거지원을 위해 올해 3차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입주자 모집물량은 총 2만6000가구로 3월, 6월 입주자 모집에 이은 이번 3차 모집에서는 총 23곳 6495가구에 대해 입주자를 모집한다. 남은 물량에 대한 마지막 입주자 모집은 12월 중 실시된다.


지역별로는 잠실아이파크·성남판교 등 수도권 19곳 6041가구, 서귀포서흥·당진우강 등 비수도권 4곳 454가구가 공급된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입주자 자금사정에 따라 보증금과 월임대료 간 조정도 가능하다.


예를 들어 화성동탄2 전용26㎡를 청년계층으로 계약하는 경우, 표준임대조건은 보증금 3100만원, 월임대료 12만원 수준이지만 목돈마련이 부담스럽다면 보증금 470만원, 월임대료 19만원 수준으로 임대조건 조정이 가능하다. 만약 월임대료 부담을 더 줄이고 싶다면 보증금 4400만원, 월임대료 6만원 수준까지도 조정이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주택의 경우 10월 11~ 21일 11일간이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은 10월 14~16일 3일간, 경기도시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은 10월 2~11일 10일간이다.


접수는 온라인(한국토지주택공사·서울주택도시공사·경기도시공사 홈페이지), 모바일앱(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으로 가능하다.

 

 

행복주택의 지구별 모집 호수, 임대료, 입주자격 등 자세한 정보는 마이홈포털 또는 마이홈 전화상담실에 문의하면 된다. 또 마이홈 전화상담실에 문자알림서비스를 신청해 청약정보를 받을 수도 있다.


또 행복주택 입주자격에 대해 헷갈리는 부분이 있다면 오는 25일과 26일 저녁 6시 국토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되는 ‘당신의 하우스: 행복주택편’을 통해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모집에서는 높은 월임대료를 부담하는 젊은 계층의 주거비 부담을 한층 완화시켜주기 위해 지난 1, 2차 모집에서 청약 경쟁률이 높게 나타난 수도권 지역에 올해 최대 물량을 공급한다"고 말했다.
 






세종청사에 수소충전소… 2022년까지 전국 310곳 구축
내년까지 정부세종청사를 비롯해 전국 12곳에 수소충전소가 추가로 생긴다.특히 정부세종청사 충전소는 지난 10일 현대자동차가 국회에 구축한 수소충전소에 이어 국가 주요시설에 구축하는 두 번째 사례다. 환경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를 포함한 전국 주요지역에 수소충전소 12곳을 추가로 구축하기 위한 민간사업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민간사업자는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등 4개사로, 내년까지 10개 지역에 수소충전소를 12곳을 구축한다. 특히 수소에너지네트워크가 구축·운영하게 되는 ‘정부세종청사 충전소’는 8개월간 설계, 설치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안전성 검사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준공할 예정이다. ‘정부세종청사 수소충전소’가 완공되면, 장거리를 이동하는 수소차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정부청사에 방문하는 지자체와 공공기관 중심으로 수소차 보급이 대폭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는 연구용 7곳 포함 총 30곳이며, 환경부 예산으로 전국 43곳에 구축하고 있다. 이번 수소충전소 구축은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추진한다. 환경부는 사업자 공모 및 제안서 평가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했고, 수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