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배우자 출산휴가 임금받고 10일간 간다...육아단축근로 최장 2년

다음달 1일부터 배우자 출산휴가를 유급 3일에서 10일로 늘리고,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 기간을 최대 2년까지 확대된다.


또 중소기업 근로자가 배우자출산휴가를 갈 수 있도록 유급휴가 5일분은 정부가 지원하고 육아휴직과 별도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기간도 1년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고용노동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남녀고용평등법이 10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제도 개선은 지난 8월 2일 국회를 통과한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과 '고용보험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개정법에 따르면 현행 3~5일(최초 3일 유급)이던 배우자 출산휴가 기간이 10월 1일부터 유급 10일로 확대된다.


또한 휴가 청구기한이 출산일로부터 30일에서 90일로 늘어나고 휴가 기간이 확대된 만큼 1회에 한해 분할 사용이 가능해진다.

 

 

한편 유급 휴가기간 확대에 따른 중소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우선지원 대상기업 노동자를 대상으로 정부가 유급 5일분을 지원하는 '배우자 출산휴가 급여'가 신설된다.


일부 대기업에서는 현재도 10일의 배우자 출산휴가를 부여하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의 중소기업은 유급휴가 기간인 3일 전후로만 배우자 출산휴가를 사용하고 있는 현실을 고려한 조치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중소기업 노동자도 부담 없이 10일간 배우자 출산휴가를 사용할 수 있게 돼 중소기업과 대기업의 격차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배우자 출산휴가 확대 및 급여 지급은 10월 1일 이후 최초로  휴가를 사용하는 노동자부터 적용한다.


따라서 9월 30일 이전에 청구기한(현행법상 출산일로부터 30일)이 경과되었거나 기존에 배우자 출산휴가를 사용한 노동자는 적용 대상이 아니다.


또한 10월 1일부터는 육아휴직 1년과 별도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을 1년간 보장하며, 육아휴직 미사용 기간은 추가로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만 사용할 경우 최대 2년까지 가능하며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은 최소 3개월 단위로 횟수의 제한 없이 분할 사용이 가능하다.

    
그 동안에는 만 8세 이하 또는 초등학교 2학년 이하 자녀를 둔 노동자는 육아휴직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을 모두 포함해 최대 1년의 범위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었다.

 

 

한편 '임금 삭감 없는 하루 1시간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도 실시된다.


현재는 1일 2~5시간까지 근로시간 단축이 가능하나 앞으로는 하루 1시간 단축도 허용되며 1시간 단축분에 대해서는 통상임금의 100%를 지급한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급여는 우선지원 대상기업과 대기업 소속 노동자 모두에게 지급된다.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확대는 10월 1일 이후 사용(분할 사용 포함)하는 노동자부터 적용하며, 9월 30일 이전에 기존 사용 기간(1년)을 모두 사용한 노동자는 적용 대상이 아니다.


임서정 노동부 차관은 "최근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있었지만 여전히 여성의 부담이 큰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제도 개선으로 남성의 육아 참여를 보다 활성화시켜 사회 전반에 맞돌봄 문화를 보다 보편적으로 확산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은행 앱 1개로 전체 내계좌 조회...내달 17일부터 전 은행권 가능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본인의 계좌를 일괄 조회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가 시작된다. 금융결제원은 오는 11일부터 고객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인포)를 비대면 채널까지 확대하다고 8일 밝혔다.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란 전 금융권의 본인계좌를 일괄 조회해 숨어 잇는 금융자산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했다. 은행 앱에서도 실행돼 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앱에서 쉽게 본인의 전 은행 계좌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 얼마전 시행된 '오픈뱅킹'에도 은행권 계좌조회서비스를 활용해 자신의 계좌를 쉽게 찾고 등록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번 시범실시에 참여하는 은행은 11일부터 △KB국민 △KEB하나 △IBK기업 △NH농협 △신한 △우리 △전북은행 등 7개 시중은행이며,낻 대구은행은 29일부터다. 시범실시 후 다음달 17일부터 모든 은행으로 확대된다. 최근 금융소비 패턴이 디지털금융으로 급격히 전화되는 추세라 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통해서도 계좌조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이달 시범 실시 후 12월에 전 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