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ETY & CULTURE

연말까지 '수소 시범도시' 조성...2022년 생태계 조성

수소를 냉·난방과 전기, 교통 등 주요 도시 기능의 에너지로 쓰는 '수소도시' 3곳이 올해안에 선정돼 2022년 선보일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이 확정됐다고 이날 밝혔다.

 


'수소도시'는 한 도시 안에서 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이 모두 가능한 '수소생태계'를 갖춘 곳이다. 


국토부는 수소 수급 여건에 따라 도시 내 3∼10㎢의 면적을 도시 활동의 핵심인 주거·교통 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수소 시범도시'로 지정해 안정성 등을 검증할 계획이다. 


주거 분야에선 공동주택 단지와 개별 건축물에 연로전지를 설치하고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를 공급하는데 수소를 활용한다. 교통 분야에서는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도시 내 또는 인근에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는 17일 국토교통부 공고를 시작으로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받은 조성계획을 접수한 뒤 타당성, 실현가능성, 향후 수소정책 추진 의지 등을 종합 평가해 12월 중 3곳을 최종 선정할 방침이다.

 


선정된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 친화 도시계획(MP) 수립비와 연료전지·파이프라인·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를 포함한 총사업비(290억원 한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이를 위해 내년 예산에도 140억원을 반영하기로 했다.


이 사업비를 바탕으로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연료전지 440㎾급 2대 설치, 40억원), 상업빌딩(100㎾급 2대, 20억원), 통합운영플랫폼(40억원), 수소 배관(5km, 50억원), 도시가스 추출기(3기, 90억원), 수전해(500㎾급 1대, 10억원), 스마트팜(10㎾급 4개, 10억원) 등이 들어선다.


마포구 수소전기차 충전소에서 충전하는 모습.(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서울 마포구 수소전기차 충전소에서 한 시민이 수소차를 충전하고 있다.(사진=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문기관 연구용역을 통해 수소 시범도시의 안전성 강화방안도 마련한다. 추진전략에 포함됐다. 시범도시는 사고가 나면 시스템이 자동 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적으로 갖춰야 한다. 안전기준이 미비한 저압수소 사용부품에 대해서는 강화된 안전기준이 적용된다.


국토부는 전문기관과 함께 공모부터 운영까지 각 단계별로 지자체에 안전성 평가, 전문가 컨설팅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수소 시범도시 계획·설계·시공·운영 모든 단계에 걸친 통합안전관리지침도 배포한다.


국토부는 이들 수소 시범도시의 조성 완료시점을 2022년경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범도시 사업 이후 2030년까지 '수소도시 확장기'에는 전국 지자체(시·군·구)의 1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이 시점에는 수소차와 수소버스도 각 14만750대, 2100대 운행된다.


2040년까지인 '수소도시 고도화기'에는 지자체의 3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고 수소차 82만5000대와 수소버스 1만2000대가 도로 위를 달린다.


이상주 국토부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주민들이 편리하게 수소를 활용할 수 있고 이로 인해 수소 경제 활성화가 촉진될 것"이라며 "시범도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은행 앱 1개로 전체 내계좌 조회...내달 17일부터 전 은행권 가능
평소 자주 사용하는 은행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본인의 계좌를 일괄 조회할 수 있는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가 시작된다. 금융결제원은 오는 11일부터 고객의 편의성 제고를 위해 은행권 계좌정보 일괄 조회 시스템인 계좌통합관리(어카운트인포)를 비대면 채널까지 확대하다고 8일 밝혔다.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란 전 금융권의 본인계좌를 일괄 조회해 숨어 잇는 금융자산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로 2016년 말 운영을 시작했다. 은행 앱에서도 실행돼 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앱에서 쉽게 본인의 전 은행 계좌를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다. 또 얼마전 시행된 '오픈뱅킹'에도 은행권 계좌조회서비스를 활용해 자신의 계좌를 쉽게 찾고 등록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번 시범실시에 참여하는 은행은 11일부터 △KB국민 △KEB하나 △IBK기업 △NH농협 △신한 △우리 △전북은행 등 7개 시중은행이며,낻 대구은행은 29일부터다. 시범실시 후 다음달 17일부터 모든 은행으로 확대된다. 최근 금융소비 패턴이 디지털금융으로 급격히 전화되는 추세라 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통해서도 계좌조회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이달 시범 실시 후 12월에 전 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