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삼성전자 '제7호 자상한 기업 선정'...'소부장'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고도화 지원에 나서고 있는 삼성전자가 '제7호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됐다. '자상한 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협력사·미거래기업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으로 중소벤처기업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과 공존을 위해 추진하는 제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삼성전자와 중소기업중앙회 간 '소재·부품·장비 중심의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공장 고도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공장 멘토' 역할을 맡는다. 중소기업에 구축한 스마트공장을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판로지원과 인력양성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2015년 민간에서는 처음으로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기 시작해 올해 9월까지 총 450억원을 투입해 2165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그간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중소기업들은 공정의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품의 불량률을 줄이는 등 납품시스템을 최적화해 나가고 싶으나, 고도화 노하우와 데이터 분석·활용 관련 전문지식 등이 부족한 상황으로 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