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전체기사 보기

2차 규제자유특구 7개 선정..."규제없이 신기술 개발"

기업이 각종 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사업을 시작할 수 있는 규제자유특구 7곳이 새로 지정됐다. 이로써 지난 7월 1차 지정된 7곳을 포함해 전국의 규제자유특구는 모두 14곳으로 늘었다. '규제자유특구'는 각종 규제가 유예·면제돼 새로운 기술에 기반을 둔 신사업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비수도권 지역에 지정하는 구역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 회의를 마친 후 7개 지방자치단체를 규제자유특구 2차 지역으로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2차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된 지자체·사업은 △광주광역시의 무인저속 특장차 △대전의 바이오메디컬 △울산의 수소그린모빌리티 △전북의 친환경자동차 △전남의 에너지 신산업 △경남의 무인선박 △제주의 전기차 충전서비스 등이다. 충북의 바이오의약 사업은 최종 지정에서 탈락했다. 이번에 지정된 7개 특구에서 특구 기간(2년, 연장 시 최대 4년) 내 참여기업 매출 1조9000억원, 고용 효과 2200여명, 기업유치 140개사를 창출할 것으로 중기부는 예상했다. 중기부는 이번 2차 규제자유특구를 포함한 14개 특구를 대상으로 연구개발(R&D) 예산 등을 지원하고, 특구









중기부-여가부, 중소기업 가족친화문화 확산 위해 '맞손'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의 가족친화문화 확산과 경력단절 여성의 창업지원을 위해 손을 잡았다.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13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중소기업의 가족친화문화 확산 및 경력단절여성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가족친화인증제도 활성화와 경력단절여성에 대한 맞춤형 창업지원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일·가정 양립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체계 구축을 위한 것이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의 가족친화문화 확산을 위해 가족친화인증기업제도 활성화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가족친화인증기업에 대한 다양한 혜택 확대 및 홍보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먼저 중소벤처기업부는 2020년부터 가족친화인증기업이 '경영혁신형중소기업' 확인을 신청할 경우 우대하고, 중소기업 재직자 직무연수(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운영)에 가족친화인증기업이 참여할 경우 연수비를 50% 감면하는 등 가족친화인증기업에 대한 혜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가족친화인증기업에 대해서는 20개 중앙부처·지자체와 11개 금융기관 등이 각종 지원사업에서 가점 및 금리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중기부도 지원